본문 바로가기

GOLFZON

롱아이언과 숏아이언 잘치는 법 여러분은 어떤 클럽을 가장 자주 이용하시나요? 아이언 중에서는 아무래도 길이가 짧은 편인 7번 아이언이 아닐까 싶은데요. 아이언은 길이에 따라 7~9번에 해당하는 숏아이언, 1~3번에 해당하는 롱아이언으로 구분이 됩니다. 그 중간의 번호가 매겨진 클럽은 미들 아이언이라고 칭해지죠. 처음 아이언이 1번부터 9번까지 다양한 길이로 만들어진 이유가 있겠지만, 최근에는 롱아이언의 활용도가 낮아짐에 따라 3번 부터만 생산하는 추세라고 합니다. 골프백에도 굳이 넣어 다니지 않죠. 오늘은 아이언 클럽의 활용도를 넓히기 위해 숏아이언부터 롱아이언까지의 활용 방법을 정리해보겠습니다! 숏아이언부터 롱아이언까지! 활용 방법 1. 숏아이언의 활용 아이언의 7번~9번에 해당하는 숏아이언은 클럽의 길이가 비교적 짧은 편이기 때문.. 더보기
볼이 높게 뜨는 플라이볼 골프 스윙은 아무리 연습해도 나만의 견고하고 일정한 스윙을 가지는 것이 너무나도 어렵습니다. 하루 몇 시간을 스윙 연습에 투자하는 프로들도 일관된 스윙을 지니는 것이 어렵다고 하는데요. 요즘 유독 스윙 후 볼이 높이 뜨는 것 같다면 스윙 혹은 클럽에 생긴 미세한 변화 때문이겠죠. 볼이 높게 뜨는 것에 영향을 미치는 몇 가지 원인들을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해당되는 내용이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 볼이 너무 높게 뜨는 현상의 원인 1. 스윙의 문제점 볼을 높이 띄우려고 하지 않았지만 볼이 높이 뜰 때 스윙에서 발견할 수 있는 가장 큰 문제는 크게 3가지가 있습니다. 어드레스, 왼쪽 어깨, 체중 이동인데요. 첫 째로, 어드레스 시 티의 높이가 너무 높게 꽂혀 있다면 볼의 아랫 부분이 드라이버 페이스면의 .. 더보기
[내기골프] 라운드에 즐거움을 더하는 내기 방식들 자신의 모든 스윙에 집중하며 스코어를 줄여나가는 성취감 가득한 골프 라운드를 즐기는 것도 좋지만 2명~4명이 함께 팀을 이루어 18홀을 함께하기 때문에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 역시 중요하겠죠. 라운드에 재미를 더하기 위해 예로부터 골퍼들은 다양한 종류의 게임을 만들어 즐겼는데요. 기록된 첫 내기골프는 골프의 나라, 스코틀랜드에서였다고 합니다. 스코틀랜드의 왕 제임스 4세는 알아주는 골프광이었는데, 내기를 하지 않고는 골프를 치지 않을 정도였다고 해요. 스코틀랜드 왕실 문서에는 '제임스 4세가 내기골프를 쳤고, 승부에서 진 뒤 3실링을 왕실 국고에서 지불했다.'는 깜찍한 흑역사(?)가 기록되어 있다고도 하는데요. 먼저, 내기골프에는 홀 별로 상금을 1등이 가져가는 '스킨스' 방식과 타수 차이만큼 금액을 .. 더보기
[골프라운드] 숲 주변에 멈춘 볼을 치는 방법 골프 잘 맞은 것 같았던 티샷이 나무가 우거진 페어웨이의 가장자리로 날아갔을 때엔 그야말로 멘붕의 상황에 직면하게 되지요. 볼이 떨어진 위치로 이동해 세컨드샷의 타겟방향을 정하려 요리조리 샷할 방향을 살펴보아도 애매한 위치라면.. 골퍼 여러분은 어떤 결정을 내리실건가요? 모든 상황에 대한 해법을 소개해드리긴 어렵지만, 골퍼들이 가장 보편적으로 겪은 숲 근처에서의 상황을 풀어나가볼게요! 숲 주변에 멈춘 볼을 치는 방법 1. 페어웨이 왼편의 나무 옆에 멈춘 볼 위 사진과 같이 페어웨이의 왼편 나무 앞에 볼이 멈추었을 경우입니다. 오른손잡이 골퍼라면 나무 때문에 제대로 스윙을 하기 쉽지 않은 상황인데요.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첫번째 방법은 나무를 등지고 불완전한 자세로나마 스윙을 하는 것입니다. 볼을 원하는.. 더보기
[골프매너] 신사골퍼가 되기 위한 골프장 에티켓 골프 라운드의 계절입니다! 지난 주말에 봄비가 한 차례 내린 이후에는 정말로 골프치기 좋은 날씨가 다가온 것 같은데요. 여러분 중에서도 조만간 라운드 약속이 잡혀있는 분들이 많이 계실 것 같네요. 골프 라운드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는 골프 규칙을 잘 숙지하고, 잘 따르는 것입니다. 그래야 동반자와 즐겁고 공정한 라운드를 즐길 수 있겠지요. 골프규칙 뿐 아니라, 골프장에서 지켜야 할 에티켓도 있는데요. 이 점은 라운드 규칙보다 중요도가 높지 않다고 생각되어서인지,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많아 타인, 타팀에게 불편함을 끼치는 경우가 많다고 해요. 'Manners Maketh Man(매너가 사람을 만든다)'라는 말처럼, 골프장에서 지켜야 할 에티켓들을 알아볼까요? 타인의 비매너를 비난하기 전에, 자신의 에.. 더보기